HMM, 2분기 또 한번 깜짝실적 예고

올해 가장 뜨거운 종목인 홈슬라 HMM이 올 2분기 또 한 번 깜짝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운임 상승 등 해운업 호황으로 영업이익 1조 원을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HMM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며 3개월 만에 분기 최대 실적을 갈아치울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HMM
HMM

 

2분기 영업이익, 약 30%이상 증가할 듯

HMM
HMM

6일 업계에 따르면 HMM은 올 2분기 1조~1조 4000억 원가량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동기간 HMM의 매출을 2조 5097억 원, 영업이익 1조 289억 원으로 전망했습니다. 대신증권은 당초 2분기 영업이익을 1조 2470억 원으로 추정했지만 최근 1조 4350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2분기 전망치는 전분기 대비로는 약 30% 이상 증가하는 것이자, 지난해 2분기(1387억)와 비교하면 무려 10배가량 늘어난 수치입니다. 이 같은 관측이 맞아떨어진다면 HMM은 올 1분기(1~3월) 이후 3개월 만에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할 예정입니다. 앞서 HMM은 올 1분기 1조 193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HMM이 지금껏 분기 기준으로 1조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은 올해가 처음입니다.

 

 

증가한 물동량과 운임상승이 실적 호조 이끌어

HMM
HMM

실적 호조는 증가한 물동량과 운임 상승이 이끌었습니다. 세계 컨테이너선의 운임 지표인 상하이 컨테이너 운임지수(SCFI)는 이달 2일 기준 3905로 전주 대비 119.7포인트 상승하며 8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3월 말(2570) 당시와 비교하면 한 분기 만에 무려 50%가 넘는 상승폭을 나타냈습니다. 증가한 물동량으로 선박 투입을 늘린 것 또한 실적 호조의 배경입니다.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 일환으로 발주한 20척을 최근 인도 완료했습니다. 이 가운데 2만 4000 TEU급 12척은 지난해 인도받아 운송에 투입했습니다. 이들 선박은 아시아~유럽 노선에 본격적으로 운항되면서 총 45항 차 중 43항 차 만선을 기록했습니다.

 

 

물동량 대응을 위한 임시선박 투입은 지금껏 이어지고 있습니다. HMM은 지난달에만 매주 1척 이상 총 5척의 임시 선박을 투입했습니다. 지난 4일에는 미주향 임시 선박 1척을 추가했으며, 이달에만 6척의 선박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